무슨 일이 있어도
기아와 극빈을 끝냅니다
위로

컨선만의 노하우가 담긴 혁신적인
영양 및 보건사업으로 기아를 끝냅니다.

NUTRITION
AND HEALTH

기아종식

우리는 인간에게 가장 극심한 고통을 주고, 존엄성을 송두리째 흔드는 기아 문제를 가장 먼저 끝냅니다.

매년 에이즈(AIDS), 말라리아, 결핵으로 사망하는 사람의 수를 합친 것보다 많은 사람들이 기아로 목숨을 잃으며, 특히 전 세계 5세 미만 아동 사망 원인의 45%는 영양실조와 연관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기아는 적절한 영양 지원과 보건 활동을 통해 충분히 막을 수 있습니다. 컨선은 가장 극심한 고통을 줄이고 존엄성을 되찾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믿습니다. 그래서 기아종식은 컨선의 가장 중요한 미션입니다.

45%

영양실조와 연관된
전 세계 5세 미만 아동 사망 비율

급성영양실조지원사업

내전이나 자연재해처럼 예상치 못한 위기가 발생하거나 외부 환경이 갑작스럽게 변화하면 식량이 부족해져 급성영양실조 (acute malnutrition) 위험이 높아집니다. 컨선은 가장 어려운 지역에 찾아가 체계적인 영양상태 검사를 실시하고, 적절한 치료를 제공합니다. 특히 땅콩과 같이 미량영양소가 풍부한 재료를 활용해 만드는 영양실조 치료식(Plumpy Nut)은 영양실조에 걸린 아동을 빠르게 치료할 수 있습니다.

지역사회 급성영양실조관리
CMAM

Community Management of
Acute Malnutrition

CMAM은 지역사회 스스로 급성영양실조 발생을 예측하고 효과적으로 관리하여 다시 영양실조를 겪지 않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CMAM은 그 효과를 인정받아 2007년 유엔에 의해 영양사업부문 모범사례로 선정되었습니다. 현재 10개국에서 CMAM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 세계 50개국 이상에서 채택하여 시행하고 있습니다.

영양간식개발을 통한 영양지원사업

2018년 컨선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혁신적 파트너십 프로그램 (Innovative Partnership Solution, IPS)을 통해 케냐 나이로비 빈민촌의 극빈층 아동과 임산부를 대상으로 영양식품 개발하는 영양지원사업에 착수했습니다. 이 사업을 통해 길거리 음식으로 끼니를 대체하는 빈민촌 지역 주민들이 보다 저렴하고 쉽게 영양 스낵을 구입하여 높은 영양실조 비율을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식수위생보건사업

깨끗한 식수를 제공하고 올바른 위생 습관을 기르는 것과 같이 전반적인 위생서비스 개선을 통해 건강한 삶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개선된 위생 환경이 마을 전체에도 지속될 수 있도록 해당 지역 주민들의 참여를 촉진하고 함께 장기적인 계획을 마련합니다. 또한 구축된 위생시설이 꾸준히 유지될 수 있도록 엄격한 기준과 절차를 통해 관리합니다.

식수위생 컨소시엄 (콩고민주공화국)

컨선은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콩고민주공화국의 7개 농촌지역에 사는 65만 명에게 깨끗한 물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였습니다.

혁신사업

가장 어려운 극빈 지역에서 기아를 끝내기 위해서는 기존의 방식이 아닌 새로운 시각과 접근법이 필요합니다. 컨선은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현금 지원, 지역에 꼭 필요한 첨단 의료기기 개발, 효율적이고 편리한 보건 서비스 등 다양한 혁신사업을 통해 기아의 위험으로부터 생명을 구합니다.

의료장비 지원
The Maker Movement

여성, 신생아 및 아동의 건강을 체크하기 위해 꼭 필요한 의료 기기들이 부족한 곳이 여전히 많습니다. The Maker Movement는 나이로비 대학, 케냐타 국립병원과 파트너십을 맺고 꼭 필요한 의료기기를 충분히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검사등, 흡입기, 광선 치료기기와 같이 치료에 필수적인 의료기기가 충분히 제공될 수 있도록 하여 신생아를 비롯한 환자들의 생명을 보호합니다.

“우리 가족은 우리 지역의 보건요원에게 많이 의지하고 있어요. 컨선에서 배운 방법을 통해 아이들이 말라리아와 설사로 힘들어할 때 제가 직접 치료할 수 있었어요. 혹시나 아이들이 또 아프더라도 어떻게 돌봐야 할지 알고 있으니 걱정하지 않아요.”

부룬디에 사는 4남매의 엄마

클로틸드 은데이센가
(Clotilde Ndayisenga)

클로틸드는 부룬디 Cibitoke 지역에서 컨선이 운영하는 보건요원과 자원봉사자들로부터 보건과 영양 관련 지원을 받는 엄마 중 한 명입니다. 클로틸드는 아이들이 튼튼하고 건강하게 자라는 것은 컨선의 지원 덕분이라고 말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RELATED CONTENTS

당신의 관심은 

 가난과 굶주림을

멈출 수 있습니다

컨선만의 노하우가 담긴
혁신적인 영양 및 보건사업으로 기아를 끝냅니다.

NUTRITION AND HEALTH

기아종식

가장 극심한 고통을 주고,
존엄성을 흔드는 기아 문제를
가장 먼저 끝냅니다.

매년 에이즈(AIDS), 말라리아, 결핵으로 사망하는 사람의 수를 합친 것보다 많은 사람들이 기아로 목숨을 잃으며, 특히 전 세계 5세 미만 아동 사망 원인의 45%는 영양실조와 연관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기아는 적절한 영양 지원과 보건 활동을 통해 충분히 막을 수 있습니다. 컨선은 가장 극심한 고통을 줄이고 존엄성을 되찾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믿습니다. 그래서 기아종식은 컨선의 가장 중요한 미션입니다.

급성영양실조지원사업

내전이나 자연재해처럼 예상치 못한 위기가 발생하거나 외부 환경이 갑작스럽게 변화하면 식량이 부족해져 급성영양실조 (acute malnutrition) 위험이 높아집니다. 컨선은 가장 어려운 지역에 찾아가 체계적인 영양상태 검사를 실시하고, 적절한 치료를 제공합니다. 특히 땅콩과 같이 미량영양소가 풍부한 재료를 활용해 만드는 영양실조 치료식 (Plumpy Nut)은 영양실조에 걸린 아동을 빠르게 치료할 수 있습니다.

지역사회 급성영양실조관리
CMAM

Community Management of Acute Malnutrition

CMAM은 지역사회 스스로 급성영양실조 발생을 예측하고 효과적으로 관리하여 다시 영양실조를 겪지 않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CMAM은 그 효과를 인정받아 2007년 유엔에 의해 영양사업부문 모범사례로 선정되었습니다. 현재 10개국에서 CMAM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 세계 50개국 이상에서 채택하여 시행하고 있습니다.

영양간식개발을 통한 영양지원사업

2018년 컨선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혁신적 파트너십 프로그램 (Innovative Partnership Solution, IPS)을 통해 케냐 나이로비 빈민촌의 극빈층 아동과 임산부를 대상으로 영양식품 개발하는 영양지원사업에 착수했습니다. 이 사업을 통해 길거리 음식으로 끼니를 대체하는 빈민촌 지역 주민들이 보다 저렴하고 쉽게 영양 스낵을 구입하여 높은 영양실조 비율을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식수위생보건사업

깨끗한 식수를 제공하고 올바른 위생 습관을 기르는 것과 같이 전반적인 위생서비스 개선을 통해 건강한 삶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개선된 위생 환경이 마을 전체에도 지속될 수 있도록 해당 지역 주민들의 참여를 촉진하고 함께 장기적인 계획을 마련합니다. 또한 구축된 위생시설이 꾸준히 유지될 수 있도록 엄격한 기준과 절차를 통해 관리합니다.

식수위생 컨소시엄 (콩고민주공화국)

컨선은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콩고민주공화국의 7개 농촌지역에 사는 65만 명에게 깨끗한 물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였습니다.

혁신사업

가장 어려운 극빈 지역에서 기아를 끝내기 위해서는 기존의 방식이 아닌 새로운 시각과 접근법이 필요합니다. 컨선은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현금 지원, 지역에 꼭 필요한 첨단 의료기기 개발, 효율적이고 편리한 보건 서비스 등 다양한 혁신사업을 통해 기아의 위험으로부터 생명을 구합니다.

의료장비 지원
The Maker Movement

여성, 신생아 및 아동의 건강을 체크하기 위해 꼭 필요한 의료 기기들이 부족한 곳이 여전히 많습니다. The Maker Movement는 나이로비 대학, 케냐타 국립병원과 파트너십을 맺고 꼭 필요한 의료기기를 충분히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검사등, 흡입기, 광선 치료기기와 같이 치료에 필수적인 의료기기가 충분히 제공될 수 있도록 하여 신생아를 비롯한 환자들의 생명을 보호합니다.

“우리 가족은 우리 지역의 보건요원에게 많이 의지하고 있어요. 컨선에서 배운 방법을 통해 아이들이 말라리아와 설사로 힘들어할 때 제가 직접 치료할 수 있었어요. 혹시나 아이들이 또 아프더라도 어떻게 돌봐야 할지 알고 있으니 걱정하지 않아요.”

부룬디에 사는 4남매의 엄마

클로틸드 은데이센가(Clotilde Ndayisenga)


클로틸드는 부룬디 Cibitoke 지역에서 컨선이 운영하는 보건요원과 자원봉사자들로부터 보건과 영양 관련 지원을 받는 엄마 중 한 명입니다. 클로틸드는 아이들이 튼튼하고 건강하게 자라는 것은 컨선의 지원 덕분이라고 말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RELATED CONT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