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일이 있어도
기아와 극빈을 끝냅니다
위로

지난 해 5개월 간
지속된 호주 산불을
기억하시나요?

대한민국 면적과 비슷한 규모의 면적이 불에 타고, 5억 마리 이상의 야생동물이 사망한 산불의 원인은 다름 아닌
기후 변화였습니다.

지금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기후 변화

이미 산불 뿐만 아니라 가뭄, 태풍과 같은 이상 기후가 지구 온난화로 인해 더 자주, 더 강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기후 변화는 이제 우리 모두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불평등을 심화하는 기후 변화

기후 변화에 책임이 없는 사람들에게 전가된 고통

그중에서도 가장 큰 고통을 받고 있는 사람들은 기후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농사로 얻는 작물이 삶의 전부인 극빈 지역 사람들입니다.

가족의 생계를 무너뜨리는 기후 변화

“ 5년 동안 비가 제대로 오지 않았습니다. ”

"이런 적은 처음입니다." 니제르 가마자예 마을 족장 마하마두는 황무지가 된 땅을 가리키며 말합니다. 이제 사람들은 1년의 절반은 끼니를 걱정하며 살아야 합니다.

아이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기후 변화

“ 아이가 굶주리는데 제가 할 수 있는게 없어요. ”

압사투의 2살 아들 타히로는 심각한 영양실조에 걸렸지만 먹을 수 있는 것은 조금의 우유 뿐입니다. 현재 니제르에서는 다섯 명 중 한 명이 급성 영양실조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자연재해 긴급구호

재해 속에서 생존과 생계의 회복을 위한 활동을 펼칩니다.

컨선은 긴급한 재해 상황에서 생존을 위해 꼭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는 동시에 피해 주민들의 생계 재건을 위한 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지속적인 지원을 진행합니다.

재난위험경감 및 회복력구축

재난 상황에서 스스로 회복하고 자립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웁니다.

재난이 발생하더라도 그 피해를 최소화하고 스스로 대응할 수 있도록 컨선은 취약 국가 주민들을 교육하고 각종 시설을 정비합니다.

기후위기대응농업

주요 생계수단인 농업을 기후 위기로부터 지킵니다.

컨선은 가뭄에 내성을 가진 종자를 보급하고, 흙의 영양분 손실을 최소화 하는 농법을 교육하는 등 기후 위기가 발생하더라도 식량 공급을 개선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