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일이 있어도
기아와 극빈을 끝냅니다
위로

해외현장

콩고민주공화국과
컨선이 함께 걸어온 길

20년 이상 힘들게

컨선월드와이드가 처음 고마(Goma)에 도착했던 1994년 7월에 콩고민주공화국(DRC)은 존재하지 않았던 나라였습니다. 자이르(참고: 콩고민주공화국의 이전 이름) 동쪽의 작은 시골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습니다. 왜냐하면 르완다 대량 학살의 여파로 수십 만 명의 피난민들이 근처 국경으로 피난을 왔기 때문이지요. 많은 사람들이 인종 차별로 인한 대량 학살에 연루되었고, 이 피난이 비극적인 분쟁의 시발점이 되어 콩고민주공화국 사람들에게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의 비극이 되고 말았습니다.

르완다 피난민들이 1994년 후반에 자이르의 고마로 향하고 있다.

어려운 환경

고마의 피난 캠프에서 활동하던 컨선 스태프들은 콜레라, 이질, 갈증 및 아사로 인한 고통과 죽음뿐 아니라 만연한 폭력과 어두움이 깊이 깔려 있는 분위기에 큰 영향을 받았습니다.

컨선 CEO인 도미닉 맥솔리(Dominic MacSorley)는 "신체적으로나 도덕적으로나 모든 면에서 너무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몇몇 단체들은 소위 학살자들을 도와야 한다는 생각에 힘들어했었지만, 컨선은 분명했습니다... 인도주의에는 객관성이 필요하다고요. 그 후로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라고 말합니다.

당시 르완다에서 가족과 떨어진 수백 명의 난민 아동들을 본국으로 송환해 가족과 만나게 해주는 프로젝트가 주목을 받았습니다. 나중에 맥솔리는 그들을 만나기 위해 돌아왔으며, 카타르시스적인 경험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자이르의 고마 외곽에 있는 한 피난 캠프. 이 곳에서 컨선은 1994년 르완다 대학살로 피난해 온 사람들을 위해 긴급 구조를 제공했다. Photo: Concern Worldwide

가중되는 혼돈

그 후로 콩고민주공화국 사람들에게 희망적인 순간은 거의 없었습니다. 르완다 대학살과 연루된 많은 사람들이 이 광대한 나라의 동부 언덕과 숲으로 피난을 갔고, 주변 국가들은 그 후로도 10년이나 지속된 피의 분쟁에 휘말렸습니다. 수 많은 사람들이 죽고, 부상을 당하며 살 곳을 잃었습니다. 1998년부터 2009년 사이의 사망자 수만 5백만 명이 넘을 것이라고 추산되고 있으나, 정확한 수치가 알려질 것 같지는 않습니다.

이 나라는 넓고 미네랄 광물 자원도 풍부합니다. 그러나 많은 경우가 그렇듯 풍부한 자원이 반드시 모두를 위한 더 나은 삶의 조건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콩고의 많은 부분들은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서, 폭우로 몇 달 동안 접근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보건과 교육 같은 정부 서비스도 제대로 제공되지 않아 현재 일인당 평균 소득이 1년에 500 달러 미만입니다.

고마 외곽을 순찰중인 MONUSCO BMP (MONUSCO: 민주콩고 주둔 유엔평화유지군), 2012년 7월. Photo: Sylvain Liechti/MONUSCO

하루하루 계속되는 몸부림

레이건 음부유(Reagan Mbuyu)는 7년 전에 고등학교 친구인 테레즈와 결혼했고, 자기 집에서 비옥한 땅도 소유하며 세 아이를 키우고 살았습니다. 그러나 다른 인종 사람들이 마을을 침략해서 집을 버리고 도망을 쳐야 했습니다.

콩고민주공화국의 마노노(Manono) 임시 거처에 있는 레이건 음부유, 그의 아내 테레즈와 두 아이. 이 가족은 컨선 졸업 프로그램에 선발되었다 Photo: Kieran McConville/Concern Worldwide

그들은 현재 마노노(Manono) 마을에서 지붕이 절반 밖에 없는 집을 빌려 살고 있습니다. 레이건은 주석 광산에서 일하고 있는데, 매우 어렵고 위험한 일입니다. 작년에 그가 일하던 터널 하나가 붕괴돼서 친구 한 명이 생매장되었습니다. 하지만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들은 하루에 한 끼만 먹고 있으며, 6살, 4살, 2살인 아이들은 힘이 없고 자주 아픕니다.

미래를 위한 구축

1990년대 후반부터, 컨선은 장기 개발, 학교와 보건소 설립, 교사 및 건강 자원 봉사자 양성, 그리고 농사와 생계 지원 프로젝트를 위해 집중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난 20년동안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이로 인해 혜택을 받고, 영국, 아일랜드 및 미국 정부의 자금과 공공 및 자선 단체 기부금으로 지원을 받았습니다.

1998년 콩고민주공화국 북부 키부(Kivu)에서 학교를 짓고 있다. 

현재 프로그램은 남부의 저지대에서 북부의 언덕 지대까지 확대되었습니다. 내전과 주석 광산업의 붕괴에서 벗어나기 위해 분투했던 탕가니카(Tangyanika) 지역에서, 컨선은 새로운 수자원과 위생 공공 시설을 갖추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많은 빈곤한 마을에 시추공, 우물, 수동 펌프 및 화장실이 지었습니다. 먼 마을까지 이어주는 도로를 개조하거나 건설하는 일도 흔히 있습니다. 그러나 무언가를 만들어주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이전 일들을 통해 배워 알고 있습니다. 깨끗한 위생이 자연스러운 일상 생활이 되려면 마을과 함께 엄청난 시간이 필요합니다.

콩고민주공화국 마노노(Manono)에서 컨선이 길을 보수하고 있다. 이 길로 수원지 굴설 시설까지 갈 수 있게 된다. Photo: Kieran McConville/Concern Worldwide

개발을 위해 필수적인 것

물름보(Mulombwa) 마을에서, 릴리아나는 조상들이 남겨놓은 마을 바로 밖에 있는 인공 연못에서 하루에 몇 번이나 물을 떴는지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물은 골칫거리였어요. 물색이 탁했어요." 릴리아나의 형제들과 릴리아나는 물을 먹고 아파서, 설사 때문에 종종 학교에 결석했습니다.

컨선이 왔을 때, 손씻기나 살림살이 정돈이 얼마나 중요한지 강조했다고 릴리아나는 기억합니다. 컨선은 마을 사람들과 함께 새 펌프와 보호용 울타리를 만들고, 물름보(Mulombwa)는 처음으로 깨끗한 물을 공급받게 되었습니다.

물름보에서 가족과 함께 사는 릴리아나는 더러운 물로 종종 병에 걸렸다. 컨선은 마을에 물 펌프를 만들고, 씻기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깨끗한 위생 습관을 가르쳤다.
 Photo: Kieran McConville/Concern Worldwide

릴리아나는 가족이 쓸 물을 뜨기 위해 매일 많은 시간을 보내야 했습니다. "이제는 물 뜨는 데 2분 밖에 안 걸려요!" 게다가 한 번 갈 때마다 물도 더 많이 떠 올 수 있습니다.

"남는 시간에 집에서 엄마를 돕고 숙제도 할 수 있어요." 그리고 이제 예전만큼 아프지 않아 학교도 거의 빠지지 않습니다. 릴리아나는 어른이 되면 간호원이 되고 싶기 때문에 공부도 매우 중요합니다. "아픈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어요." 라고 릴리아나는 말합니다.

물은 해결책의 일부분이지만, 위생을 개선하기 위한 전체적인 전략이기도 합니다. 물름바의 펌프는 마을에서 선출된 물 관리 위원회가 관리하고, 마을은 펌프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돈을 모으고 있습니다. 릴리아나의 어머니는 매달 500 프랑 (약 32센트)을 펀드에 넣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