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일이 있어도
기아와 극빈을 끝냅니다
위로

해외현장

콩고민주공화국과
컨선이 함께 걸어온 길

20년 이상 힘들게

컨선월드와이드가 처음 고마(Goma)에 도착했던 1994년 7월에 콩고민주공화국(DRC)은 존재하지 않았던 나라였습니다. 자이르(참고: 콩고민주공화국의 이전 이름) 동쪽의 작은 시골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습니다. 왜냐하면 르완다 대량 학살의 여파로 수십 만 명의 피난민들이 근처 국경으로 피난을 왔기 때문이지요. 많은 사람들이 인종 차별로 인한 대량 학살에 연루되었고, 이 피난이 비극적인 분쟁의 시발점이 되어 콩고민주공화국 사람들에게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의 비극이 되고 말았습니다.

르완다 피난민들이 1994년 후반에 자이르의 고마로 향하고 있다.

어려운 환경

고마의 피난 캠프에서 활동하던 컨선 스태프들은 콜레라, 이질, 갈증 및 아사로 인한 고통과 죽음뿐 아니라 만연한 폭력과 어두움이 깊이 깔려 있는 분위기에 큰 영향을 받았습니다.

컨선 CEO인 도미닉 맥솔리(Dominic MacSorley)는 "신체적으로나 도덕적으로나 모든 면에서 너무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몇몇 단체들은 소위 학살자들을 도와야 한다는 생각에 힘들어했었지만, 컨선은 분명했습니다... 인도주의에는 객관성이 필요하다고요. 그 후로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라고 말합니다.

당시 르완다에서 가족과 떨어진 수백 명의 난민 아동들을 본국으로 송환해 가족과 만나게 해주는 프로젝트가 주목을 받았습니다. 나중에 맥솔리는 그들을 만나기 위해 돌아왔으며, 카타르시스적인 경험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자이르의 고마 외곽에 있는 한 피난 캠프. 이 곳에서 컨선은 1994년 르완다 대학살로 피난해 온 사람들을 위해 긴급 구조를 제공했다. Photo: Concern World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