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소식 컨선뉴스

[도시빈곤] 케냐 '도시 조기경보 초기대응' 프로젝트

  • 컨선은 케냐 나이로비 빈민촌 중 다섯 곳에서 활동하는 250명의 지역보건요원을 지원하고 있다.by Peter Caton

케냐의 키베라(KIibera)는 아프리카 최대 빈민촌(슬럼, slum)이자 전세계에서 가장 큰 비공식 정착촌 중 하나입니다. 키베라에는 25만명 이상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중에 95 퍼센트가 빈곤층으로 하루에 1.90 달러 이하로 생활하고 있죠. 무엇보다도 1만 제곱미터에 2,222명이 밀집해 살고 있어서 질병이나 식량부족이 빠르게 확산된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서울의 인구밀도(16,288 명/km2)보다 약 14배가 높은 셈이죠. 설사가 집단질병으로 확산되기 전에, 이를 완화시키기 위한 대응이 필요했습니다.

‘도시 조기경보 초기대응(UEWEA: Urban Early Warning Early Action)’ 프로젝트는 도시 지역에서 서서히 곪아가는 비상 이슈에 주목하며 조기경보와 초기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특히 기존의 케냐 정부의 보건시스템, 지역사회 자원봉사자, 구역보건팀을 적극 활용합니다.

2017년 2월, 컨선은 수도인 나이로비를 포함해 케냐의 비공식 정착촌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조사결과로 한 가정에서 최소한 한 명의 아이가 설사를 한다는 것이 위험 신호라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무쿠루(Mukuru), 코로고쵸(Korogocho), 키베라(Kibera) 빈민촌에는 2,936명의 설사 아동이 있었으며 이는 빈민촌 전체 가구의 36%에 해당되는 규모였습니다. 6개월에서 59개월 사이의 아이가 설사를 한다는 것은 영양실조를 동반한 복합질환의 중요한 지표가 됩니다. 만성적인 설사를 겪고 있는 나이로비 빈민촌의 아동은 음식물에서 영양분을 거의 흡수하지 못합니다. 이는 급성영양실조와 나이에 비해 키가 작은 ‘발육부진’으로 이어집니다. 빈민촌의 영양실조 아동의 약 26%에서 ‘발육부진’이 나타나는 것은 심각한 문제입니다. 결과적으로 설사가 심각해지면 긴급상황이 발생할 위험성도 함께 높아지게 됩니다.

  • 지역보건요원인 수잔(42)이 무쿠루 빈미촌 가정을 방문해 6개월된 쌍둥이의 건강을 체크하고 영양정보를 알려주고 있다.by Peter Caton

대응에 앞서 먼저 키베라에 거주하는 21,622명의 전체 아동을 대상으로 집단선별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1,501 명에게서 영양실조를 발견했고 이들은 지역 보건시설로 인계됐습니다. 조사를 진행하며 지역보건요원들은 정수제, 비타민 A, 아연, 구충제 등을 배포했습니다.

다음으로 구역보건팀(Sub County Health Management Teams)이 지역 리더들과 함께 지역사회에 개입했습니다. 해당 지역의 설사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실질적인 대응수단으로 가능한 것들을 함께 모색합니다. 이 때 지역의 보건 공무원, 보건시설 관계자, 의료 종사자, 보육시설 관계자, 원로, 종교지도자 등이 모두 함께 참여합니다.

지역보건요원(Community Health Volunteers)의 역할은 특히나 중요합니다. 보건요원들은 대부분 비공식 거주지 안에 함께 살고 있죠. 지역사회의 일원이기 때문에 그들에게 깨끗한 물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습니다. 그들은 기초적인 보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훈련받고 아이들의 영양상태가 자신들의 역량을 넘어설 때에는 인근 보건시설로 인계합니다. 보건요원은 대응활동의 최일선에 위치한 단위이자 정부와 다양한 기관들이 작동할 수 있도록 중개하는 매개체인 셈입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해서는 결국 지역사회가 자신의 이슈에 목소리를 내는 것이 최선입니다. 그 때문에 자발적인 참여와 행동이 그만큼 중요합니다.

  • 지역보건요원은 빈민촌 아이들의 영양 관리를 통해 설사를 낮추고, 도시 긴급상황을 예방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by Peter Caton

UEWEA 프로젝트는 컨선월드와이드, 케냐적십자사, 옥스팜 케냐, 월드비전, 그리고 나이로비 시정부와 함께 컨소시엄 형태로 일하고 있습니다. 함께 협력하는 케냐의 보건시설도 초기 26개에서 2017년 현재 130개로 확대되었습니다. 130개 보건시설은 이제 나이로비의 8개 비공식 정착촌을 관할하며 어린이, 임신부, 수유기 엄마 등 총 255,000명의 영양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현재 프로젝트는 영국 국제개발부(DFID)가 기금을 지원하는 14개 재난비상대비프로그램(DEPP: Disasters & Emergencies Preparedness Programme) 중 하나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 함께 읽기

[도시빈곤] 케냐 빈민촌의 영양상황과 컨선의 대응

 

 

 

첨부 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