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소식 컨선뉴스

히긴스 아일랜드 대통령, 컨선 설립 50주년 축하 연설

 

지난 3월 27일, 마이클 히긴스(Michael D. Higgins) 아일랜드 대통령이 대통령관저인 ‘아라스 안 훅터론(Aras an Uachtarain)’성에 컨선월드와이드 관계자 170여명을 초대했습니다.

 

역대 아일랜드 대통령들은 컨선을 비롯해 국내외 인도주의 활동에 대해 늘 관심을 가지고 든든한 서포터를 자처해 왔습니다. 마이클 히긴스 제9대 아일랜드 대통령 역시 마찬가지였는데요, 그는 컨선 설립 50주년(3/19)을 기념하며 관계자들을 모두 대통령관저로 초청해 공식 축하 리셉션 행사를 열어주셨습니다. 그리고 모두가 모인 자리에 약 20여분간 컨선의 기념비적인 헌신과 지속가능한 세계를 위한 공통의 목표를 재확인시켜 주셨죠. 날도, 장소도, 참석자도 특별했던 만큼 모든 마음이 공명할 수 있었던 차분하고 뜻 깊은 자리였습니다.

컨선이 50년전인 1968년에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비아프라 기근 문제 해결을 위해 아일랜드의 두 청년의 외침에서 시작했던 만큼 참석자들의 면모도 화려했습니다. 컨선 설립을 주도했던 원년 멤버부터, 6개월 간 비아프라로 식량을 실어 나른 선원 자원봉사자와 2017년 토론대회 우승 고등학생들까지 다양했습니다. 물론 도미닉 맥솔리 컨선월드와이드 CEO를 비롯해 현재 세계 각 지부와 현장사무소를 이끌고 있는 대표 및 사무소장들도 동석했죠. 이준모 컨선월드와이드 한국대표도 초청을 받아 함께 참석했습니다.

 

  • 컨선월드와이드 50주년을 맞아 전 세계 관계자들이 아일랜드 대통령관저에 초청받았다. (왼쪽 세번째부터 이준모 한국대표, 사비나 히긴스 영부인, 마이클 히긴스 아일랜드 대통령)by Concern Worldwide.

아래 지면을 통해, 히긴스 대통령의 연설문 중 일부를 함께 공유합니다. 감사합니다.

 

 히긴스 아일랜드 대통령 연설문 (컨선 설립 50주년 리셉션)

 

“컨선 5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오늘 ‘아라스 안 훅터론’성에 오신 모든 분들을 제 아내 사비나와 함께 환영합니다. 여러분이 이룩해온 모든 것에 헌사를 바치며, 또한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 이어가고 있는 활동들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  
  • 1968년 9월 6일, 구호물품을 실은 컨선의 콜럼실(Columcille)호가 비아프라를 향해 더블린을 떠나고 있다.by Concern Worldwide

“(나이지리아 비아프라 기근) 첫 활동에 이어 컨선의 활동은 더욱 확장되었습니다. 컨선은 1970년 볼라 사이클론에 대응해 막 독립한 방글라데시에 의료지원을 비롯한 긴급구호를 진행했고, 내전과 침입으로 절망적인 상황에 놓인 캄푸치아(캄보디아) 난민캠프에서 시리아인들까지 찾아갔습니다. 1973년 BBC에 에티오피아의 기근을 처음 알린 것도 컨선이었고, 십년 후에 또 다시 찾아온 에티오피아 기근을 알린 것 역시 컨선이었습니다.”

  •  
  • 1973년, 컨선은 에티오피아 기근에 맞서 동원할 수 있는 총력을 다한다.by Concern Worldwide

“컨선은 시대적 이슈들을 해결하기 위해 늘 최전선에 있어왔습니다. 어떤 이슈는 생존과 직결되는 것이었습니다. 지금 당장 눈 앞에 닥친 것이기도 했고 지속가능하도록 차근차근 만들어 가야 하는 것도 있었습니다. 기후변화도 있습니다. 기후변화를 완화시키거나 또는 그 변화에 적응하도록 돕는 것이죠. 때로는 각종 혐오와 인종주의의 반대편에 서서 함께 연대하도록 만들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기근, 전쟁, 질병, 박해, 환경파괴를 피해 떠나온 이들을 보듬는 것도 있었습니다."

  •  
  • 1979년 킬링필드 난민 지원으로 시작된 캄보디아 사업은 2013년까지 이어졌다.by Concern Worldwide.

“도전들은 지금도 여전합니다. 나아가 인구증가, 사막화, 강제이주와 함께 지금의 세기를 더 심각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미래 세대는 우리가 어떻게 대응했지는지로 우리를 판단할 것입니다. 그들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말했던 ‘새로운 전지구적인 연대’를 기준으로 평가할 것입니다. 이는 컨선이 지난 50년간 증명해 온 것입니다. 인도주의 활동뿐만 아니라 체계적인 지식에 기반해 공공 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할 수 있도록 만든 권리옹호 활동들이 모두 여기에 해당됩니다."

  • 2010년, 컨선은 아일랜드와 미국 정부, 그리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과 함께 임신에서 두 돌까지 첫 천일의 영양 중요성을 강조하는 글로벌 캠페인 ‘1000일의 기적(1000 Days)’을 런칭했다.by Concern Worldwide

“컨선 여러분의 업적으로 아일랜드 국민들과 전 세계 극빈층과 사이에 너무나 중요한 가교가 세워졌습니다. 이는 어려운 나라들에게 물질적 자원을 제공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가능하게 하는 역량을 확보하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이는 우리 나라(아일랜드)가 소중한 이 행성에서 모두가 함께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것을 만들고 소비하는 방식을 바꾸어 가는 정신적 자원을 갖추어 가는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  
  • 1992년, 메리 로빈슨(Mary Robinson) 제7대 아일랜드 대통령이 소말리아 현장을 찾았다.by Concern Worldwide

 

 

** 연설문 전문은 아일랜드 대통령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첨부 파일
    목록